HOME > 고객라운지 > 공지 사항
라식·라섹 후 시력저하 부작용 최소화 하려면?
보도자료 등록일자 : 2016-04-04
매체 : 아시아경제 보도일자 : 2016-03-25
[아시아경제 김정혁 기자] 최근 눈의 불편함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4~50대 들이 늘고 있다. 먼거리의 물체가 잘 보이지 않거나 가까운 물체가 잘 보이지 않아서 또는 눈의 건조함, 뻑뻑함, 눈물 등의 불편함 때문이다.

가까운 거리가 잘 보이지 않는 것은 눈의 노화가 진행되면서 일어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예전에는 간단하게 돋보기로 해결했지만 라식ㆍ라섹 수술로 이미 안경을 벗는 자유를 경험한 세대들은 돋보기 착용을 자연스럽게 거부한다. 노안을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시력교정 수술들이 있기 때문이다. 즉, 이제는 자신의 눈 상태, 앞으로의 눈 사용 환경 등을 고려해 가장 적합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수술 후 시간이 경과하면서 시력 퇴행으로 인해 먼 거리가 잘 보이지 않는 경우도 꽤 있는데, 수술 직후부터 시력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면 라식ㆍ라섹 부작용으로 볼 수 있다. 시력검사 결과가 정확하지 않았거나 검사 결과와 수술의 오차가 있었거나 혹은 수술 시 과교정이나 저교정이 원인일 수 있다.

하지만 수술 후에는 좋은 시력이 유지되다가 시간이 흐르면서 점차 시력이 나빠졌다면 오래 전 레이저 장비의 한계로 제대로 수술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각막 표면의 변화에 의해 부정난시가 생겼을 수 있다. 이 외에도 나이 들면서 안구길이가 길어졌거나 각막이 다시 두꺼워졌거나 수정체가 백내장으로 인해 변화했을 수도 있다. 안질환이 있거나 망막에 문제가 있어도 전체적으로 시력의 질이 떨어질 수 있다.

시력퇴행의 원인은 이처럼 다양한데 이러한 눈 사용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선 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드림성모안과 구태형 원장은 '시력이 떨어졌다고 무조건 수술을 하기 보다는 안구건조나 안질환이 있는 경우 치료를 먼저 하는 것이 순서'라며 '치료 후 시력의 질이 좋아지면서 불편함이 사라져 수술하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재수술은 무엇보다 안전해야 한다. 잔여 각막의 두께를 비롯한 각막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전문검사가 필요하다.'면서 '환자의 연령, 눈 사용 환경, 계속 진행될 노안, 백내장의 가능성 등 다양한 요소들을 고려해 환자가 가장 만족할 만한 수술과 도수를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에는 수술로 약해진 각막을 강하게 만들어주는 엑스트라 라식ㆍ라섹의 개발로 수술부작용 위험이 낮아지고 보다 안전한 수술이 가능하다. 드림성모안과는 재수술 전문 세이프100 검사와 드림안심100 등 라식ㆍ라섹 후 시력저하나 불편함으로 인한 재수술 전문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다음글 다음 글 : 아마리스레드 스마트펄스 ''BEST Skilled Clinic'' 선정 뒤 로
이전글 이전 글 : [보도자료] 백내장 원인과 수술시간, 보험적용 시 백내장 수술비용은? 목 록